WWL img loading.....

베트남

베트남 기독교박해의 주된 원동력은 ‘공산주의의 압제’이며 이 외 부수적인 요소에는 ‘부족간 갈등’, ‘전체주의적 편집증’가 있다. 베트남은 세계에 몇 남지 않은 공산주의 국가 중 하나로 기독교를 외래가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수단으로, 크리스챤을 서양 문물의 대리인으로 인식하고 있다. 2013년 6월에 있었던 UN의 보고서에 따르면, 베트남 정부는 “800만 명에 달하는 카톨릭 신자들과 170만 명에 달하는 복음주의 개신교 신자들에게 강한 의심을 품어야 함을 지침으로 하고 있으며, 모든 종교 활동은 통제 받아야 하고 독립적으로 종교활동을 하는 경우 심각한 제약을 받게 된다.”고 명시하고 있다.
크리스챤의 거의 3분의 2 정도가 부족 출신이고 그들 중 대부분이 흐몽족이다. 가족과 이웃, 지역의 종교 지도자들에 의해 다시 부족 신앙으로 돌아와 종교의식에 참여하라는 압박이 상당하고 시골로 들어 갈수록 그 정도가 심하다. 베트남 정부가 크리스챤들을 주시하는 이유는 부족 출신 크리스챤들 때문이다. 부족의 변화는 나라의 분열로 이어질 수 있으며 이는 불안정한 정부로 보여 질 수 있기 때문이다. 보도에 따르면 이른바 ‘아랍의 봄’이라 불리는 영향력이 베트남에게까지 번질까 정부는 두려워하고 있으며 그 결과 정부가 편집증적인 모습을 보이게 되었다는 것이다. 이로 인해 크리스챤들과 특히 조직화되고 외국인에 의해 운영되는 가톨릭 교회의 경우 크게 압박을 받게 된 것이다.
베트남 크리스챤들은 국가나 교회 영역에서 박해를 받게 되는데 교회는 감시 당하고 교회 등록이 허가되지 않고, 교인이 되기 위한 신앙훈련, 청년회활동 등이 모두 방해 받거나 설립자체가 안 된다. 가톨릭과 개신교 교회 모두 여전히 토지 몰수라는 위험요소가 있으며 소유지로 요구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다. 모든 종교 자료의 출력은 정부의 허가가 필요하고 수입 허가증이란 것은 사실상 절대 주어지지 않는다.
2013년 1월부터 효력이 작용하는 법령 92조에 의하면 종교적 모임은 사전에 미리 등록을 해야 하며 모든 활동은 지역의 인민위원회의 활동 범위 아래 이루어져야 하고 모임 구성원의 수, 장소, 계획, 일정, 종교론, 대표자 이름 및 주소를 포함해야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