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L img loading.....

우즈베키스탄


우즈베키스탄의 기독교박해의 주된 원동력은 ‘전체주의적 편집증’이고 부수적 요소로는 ‘조직적 부패’와 ‘이슬람 극단주의’가 있다. 우즈베키스탄은 국가 주관 혹은 통제된 기관이 추진하는 종교활동 외에는 허용되지 않는다. 주류 개신교나 여호와의 증인 모두 극단주의자로 국가가 인정하지 않는 범위의 종교로 간주된다. 현 대통령의 나이와 건강상태를 고려해 과도기를 준비하고 있는 시점인 것을 감안하면 이러한 정부의 압박은 당분간은 줄어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개신교는 사회 불안정요소로 간주돼 통제뿐 아니라 필요하다면 근절시킬 수 있는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국가 치안부대가 개신교 전파에 힘쓰는 극단주의자들을 찾기 위해 도청하는 경우도 늘고 있고, 종교적 교육은 항상 엄중단속의 대상이며, 공산주의체제 상의 많은 통제시스템 및 장치가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
언제 어떻게 교회가 습격 받을지 사역이 두절될지 성경을 압수당할지에 대한 위험요소가 항상 내포되어 있다. 교인들은 “불법종교활동”이나 때론 “극단주의 진압”이라는 명목으로 학대, 구금, 체포된다. 사적 기도모임 집회나 불법 종교서적 소지도 이에 해당되는 활동인데 이 모든 것이 다 정부가 집회와 종교서적 자체를 불법으로 규정해놨기 때문이다. 공식적으로 성서와 종교서적 기관으로 인정된 Bible Society와 같은 기관의 서적수입 역시 불법이다. 교회는 의무적으로 등록을 해야 하지만 1999년 이래로 허가해 준 적이 없고 많은 교회들이 등록자체를 심하면 건물까지도 정부에 빼앗기고 있는 실정이다.

우즈베키스탄은 지금 이 순간에도 아프가니스탄과 투쟁을 벌이고 있는 두 개의 이슬람 극단주의 집단이 탄생한 곳이다. 우즈베키스탄에는 워낙 크리스챤이 소수이고 우려하는 바와 같이 국내 크리스챤들이 신앙을 숨기고 있기 때문에 크리스챤을 직접적인 표적으로 삼고 있진 않다. 하지만 일단 크리스챤인 것이 알려지게 되면 가족들과 친구들이 끊임없이 예전 전통신앙으로 회개하고 다시 돌아오라고 압박하고 지역의 물라(이슬람교 율법학자)들이 개종하라고 끊임없이 설교하게 된다. 이외에도 2010년 10년 형을 선고 받은 토하르 하이다로프나 2013년 18개월 형을 선고 받은 살로패 알라모바브처럼 기독교를 믿었다는 이유만으로 투옥된 경우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