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L img loading.....

브루나이

브루나이에서 박해의 주요 원동력은 ‘이슬람 극단주의’다. 브루나이는 이슬람 국가로 ‘말레이 이슬람 군주제’라는 사상에 근거하여 이슬람 신앙의 옹호를 위한 군주제를 표방하고 있다. 법령에 따라 타국신자들과 접촉, 성경책 수입, 성탄절 공개축하행사는 금지되고
있다.
브루나이 국왕은 이러한 위치를 염두에 두고 최근 브루나이 정부 민주화를 선호하며 자신을 총리 이자 대통령으로 선언했다. 1962년 해산된 입법부는 2004년 재개했고 2011년 무슬림을 위한 이슬람법이 전면 시행되었다. 이슬람이 브루나이 국민의 삶 전체 영역을 지배하게 된 것이다. 정부는 이슬람 전도 운동인 ‘다와’를 지원하여 부족민들을 이슬람화 정책 계획을 시도하고 있다. 크리스챤 목사와 사역자들은 ‘적’으로 간주되어 부족마을 출입 시 정부의 스파이와 경찰로부터 감시를 받게 된다. 사생활과 교회활동에서 제약을 가장 많이 받고 있지만, 가족과 지역사회 또한 많은 압박을 가하고 있다. MBB신자들의 경우, 식구와 친구, 이웃이 적대감을 가지고 폭력을 행사하기도 한다. 신분증의 종교를 바꾸는 일은 불가능하며 교회는 사역을 하는데 있어 방법과 장소를 정하는데 신중을 기해야 한다.
특히 교회지도자들의 움직임이 감시를 받고 있으며 신자들을 훈련시키거나 신학교육을 받도록 하는 일은 어렵다. 브루나이에는 기독교 서점운영이 허용되지 않으며 개인적인 용도로 입국 시 성경 한 권만 들고 올 수 있다. 기독교 서적 인쇄는 불가능하며 수입 또한 금지되어 있다.  정보수집 기간 동안 폭력사건은 한 건도 보고되지 않았지만 소수의 크리스챤들이 느끼는 불안감의 강도는 매우 높다. 2013년 1월부터 모든 학교에서 이슬람 종교학이 의무과목으로 채택되면서 기독교 학교들은 특별한 감시를 받게 되었다.